개요

5.10 대회 시 부문 우승작이다.

시 본문 링크

내용

겨울의 따님, 당신의 손안에서는

모든 것이 희게 변해버리네요.

그러니 당신은 맨손으로 살아주세요.


아무것도 담지 말고

장갑만을 감은채로 살아주세요.


그렇게 그렇게

참아오던 당신이었는데


당신은 이 세상을 너무 사랑했는지

결국 세상을 온통 안아버렸네요.


겨울의 따님, 이제 쉬어도 좋아요.

이제 내가 당신의 겨울을 사랑할테니

너무 아프게 사랑하려 하지 말아요.


당신의 하루가 맨손이길 바래요.

아주 가득 찬 맨손이길 바래요.

해설

맨손이라는 단어는 아무것도 감지않은 상태와 아무것도 쥐지 않은 상태를 뜻한다.

맨손이라는 단어를 장갑과 손에 쥔 무언가를 통해 중의적으로 풀어나가 심사평에서 이부분에 호평을 받았다.[1]

각주

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-BY-SA unless otherwise noted.